수많은 대학과 다양한 전형 속에서 학생에게 꼭 맞는 대학과 전형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이제 교육 컨설팅이 필수입니다.
입학사정관 전형이 대폭 확대되고 공인 성적을 비롯하여 비교과 활동과 학생의 능력, 잠재력이 더욱 중요해지는 시대가 왔습니다.
학생의 현 상황과 목표 대학의 합격 가능성을 분석하고 미래의 진학 가능성을 진단하며 공인 성적 관리와 꾸준한 비교과, 진로, 진학 관리를 통해 원하는 대학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교육컨설팅의 기본입니다.
또한 입학사정관 전형이 대폭 확대되는 작금에는 학생 개개인의 컨설팅을 넘어 일선 고교에서도 진학, 진로 카운슬링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.
이에 발맞추어 세한와이즈컨설팅에서는 일선 학교에 갖추어야 할 진학, 진로 카운슬링의 연구 개발과 더불어, 정확한 정보 및 분석을 바탕으로 고객사와 고객학교, 학부모님께 최상의 교육컨설팅 시스템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

입학사정관제 전형 대폭 확대
- 전체 47개 학교 참여(입학사정관 부분 참여 전형으로는 총 87개 대학 참여)
- 전형 모집 인원 4배 이상 증가
- 2009학년도 4,555명 → 2010학년도 20,695명
- 현재 각 상위권 대학 모집 인원의 10%~27% 수준
- 입학사정관제 확대를 위한 국고 지원금 확대
(2008년 158억 집행, 2009년 236억 : 중앙일보, 대학교육협의회)
- 점수 위주의 학교와 전형들의 입학사정관제 전형 참여 증가
- 자기소개서/포트폴리오의 중요성 증가

(2009.11.12 동아일보 발췌)
입학사정관제 전형 2010학년도 보다 더욱 확대 실시 예정
- 2011학년도 고려대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전체 모집 정원의 55.6%인 2320명 선발 예정 국제학부 전형과 체육특기자 전형을 제외한 모든 수시 전형에 입학사정관 참여 예정
- 2011학년도 성균관대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글로벌리더II 전형 신설 예정 전년대비 144명 늘어난 770명을 입학사정관전형으로 선발 예정
- 2011학년도 경희대 입학사정관 전형 정원을 2010학년도 13%(680명)에서 24%(약1300명)로 2배 가량 확대 예정
- 2011학년도 한국외국어대 사범대 학생 선발에 입학사정관 전형 적극 활용하여 심층 면접 시 모의 강의 평가를 도입하는 방안 검토 중